thumbimg

[인터뷰] 바이올리니스트 여근하, “클래식 ‘벽’ 깨고 많은 사람에게 들려주고파”
이주현 기자 2019.09.11
[넥스트뉴스=이주현 기자] “하얀 드레스를 입고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어린 시절 사진이 있어요. 아마도 4살 때 같아요. 그게 제 첫 번째 공식연주죠. 바이올린은 음역대가 높은 독주 악기로, 다른 악기보다 앞에 나서 주요 테마를 연주해 ...

thumbimg

[발행인 칼럼] 대한민국의 ‘산책 세리머니’ 기다리며
이성기 기자 2019.09.09
[넥스트뉴스=이성기 발행인] 2010년 5월 24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에서 축구 한일전이 열렸다. 숙명의 라이벌전답게 6만2000여 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경기 시작 전, 선수가 한 명씩 호명되고 있었다. 그런데 어쩐 ...

thumbimg

[인터뷰] 제6회 속초장애인국제영화제 김태양 국제위원장, "속초시도 함께했으면"
이주현 기자 2019.09.04
[넥스트뉴스=이주현 기자] ‘2019 속초국제장애인영화제’가 지난달 31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속초 엑스포주제관 지하 1층에서 고작 4편의 상영작으로 첫발을 디딘 1회 대회와 달리, 이번 6회 대회는 수십 편의 출품작이 경쟁을 벌 ...

thumbimg

[리뷰] 비극을 대하는 또 다른 앵글
이주현 기자 2019.08.19
[넥스트뉴스=이주현 기자] 지난달 말 개봉한 재난영화 ‘엑시트’가 연일 화제다. 억지 눈물을 유도하는 신파나 치명적인 민폐 캐릭터, 두 남녀 주인공 사이의 애정행각 하나 없다. 기존의 재난영화와 다른 양상에 두 배우의 찰떡 연기력까지 ...

thumbimg

[발행인 칼럼] 백수북면(白首北面), 백발의 노인이 돼서도 배워야 한다
이성기 기자 2019.08.12
[넥스트뉴스=이성기 발행인] 지난주 한국 사회를 발칵 뒤집어 놓은 사건이 있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의 얘기다.윤 회장은 지난 7일 임직원 700여 명이 모인 사내 정기 조회에서 ‘막말 동영상’을 틀어 물의를 빚었다.해당 동영상에는 ...

thumbimg

[기자수첩] 살아도 죽은 군장병의 영혼을 부활시켜야
최송이 2019.08.09
[넥스트뉴스=최송이 기자] 대한민국대부분의 남성은 적정기가 되면 군대를 가야한다. 신성한 국방의 의무이기에 원하든 그렇지 않든 그들의 의견은 중요치 않다. 하지만자랑스럽게 군에 입대한 이들에게 기다리는 생활은 그리 녹록지 않다.대한민 ...

thumbimg

[기자수첩] ‘동료애’라는 단어마저 사라지면 안 된다
최송이 2019.08.02
[넥스트뉴스=최송이 기자] ‘친구와 싸우지 말고 사이좋게 지내렴.’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말이다. 친구와 싸웠을 때뿐 아니라, 새 학기를 맞이할 때도 듣는다. 대개 어른이 아이에게 하는 말이다.최근 우리나라엔 이런 ‘다툼’과 관련 ...

thumbimg

[인터뷰] 농구계의 전설, 신동파를 만나다
이주현 기자 2019.08.01
[넥스트뉴스=이주현 기자] 한국 농구가 위기다. 경기장을 찾는 관객 수는 물론이고 시청률도 줄었다. 얼마전에는 농구선수 하승진이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국 농구는 선수가 봐도 재미가 없다”며 한국 농구의 문제점을 꼬집기도 했다 ...

thumbimg

[인터뷰] 비행 승무원이 말하는 여행 성수기 '7말 8초'
최송이 2019.07.31
[넥스트뉴스=최송이 기자] 요즘은 국내여행 만큼이나 해외여행이 대중화됐다. 이런 추세는 좀더 넉넉해진 주머니 사정에 기인할 것이다.이유가 어찌 됐든 하던 일을 멈추고 떠난 휴가는치열한 경쟁 속에 살아야 하는 현대인에겐활력이자 청량제이 ...

thumbimg

[발행인 칼럼] 농심, 이제 어심(漁心) 도 생각해야
이성기 기자 2019.07.31
[넥스트뉴스=이성기 발행인] 최근 농심이 군산을 비롯한 서해에서 출하되는 꽃새우 구매를 중단하자 이에 막대한 손해를 입은 어민들이 이를 갑질로 규정, 농심에 대한 불매운동에 나섰다.급기야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을 비롯한 정치권이 중재 ...

thumbimg

[리뷰] 그리고 아무 일도 없었다
이주현 기자 2019.06.07
[넥스트뉴스=이주현 기자] 꾸준하다. 이렇게까지 꾸준해도 되나 싶을 정도다. <괴물>(2006), <설국열차>(2009), <옥자>(2017)에 이어 <기생충>(2019)에서도 봉준호는 관객들을 괴롭힌다. 계급 간의 차이를 명징하게 ...

주요기사

+

포토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