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방·직방 허위매물…“소비자가 조심하는 수밖에”

김승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3 09:41: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각 사 로고


[넥스트뉴스=김승직 기자] 다방·직방 등 부동산중개 어플리케이션의 상당수가 허위매물로 채워져 소비자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더욱이 양사는 끊임없는 허위매물 개선 요구에도 전혀 나아지지 않는 모습을 보여 이용자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최근 해당 앱을 통해 원룸을 구하려다 결국 포기했다는 A씨는 2일 “원룸을 구하기 위해 며칠이나 발품을 팔았지만 허위매물에 속아 헛걸음만 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A씨는 부동산 중개업자에게 허위매물을 올려놓은 것에 대해 따지자 “대부분의 부동산이 이렇게 한다”며 “손님을 끌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1만7512건으로 전월 1만4333건 대비 약 22% 증가했고, 전년 동월 대비 약 3.3배 늘어났다.

또한 ‘구글플레이스토어’에는 다방·직방에 대해 ‘허위 매물이 많다’는 평가가 끊이지 않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이에 대해 “위치가 좋고 저렴한 허위매물이 상위에 노출되니 어쩔 수 없이 허위매물을 올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대부분의 공인중개사가 허위매물로 손님을 유인해 다른 매물을 보여주는 식으로 장사를 하고 있다”며 “다방·직방엔 허위매물이 많아 시세파악이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끊이지 않는 허위매물 논란에 다방·직방 등의 부동산 중개 앱은 허위매물 근절을 위한 자구책을 내놓고 있지만 실효성이 없다는 평가다.

다방·직방은 빅데이터를 이용한 자체 검증시스템으로 허위매물을 파악하고 있으며 페널티 제도를 도입해 3~4회 누적경고를 받은 공인중개사에 매물을 올리지 못하도록 제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다방 관계자는 이와 관련, “허위매물은 구조적으로 근절하기 어려운 문제”라면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는 “다방·직방에게 부동산중개업자는 광고주나 다름없다”며 “제재 받아 매물을 못 올리게 돼도 다른 계정을 만들면 된다”며 시스템의 허점을 꼬집었다.

그러면서 “허위매물은 제재가 어렵다”며 “소비자가 조심하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허위매물은 대부분 ▲방사진이 지나치게 보정됐거나 내부 구조를 알아보기 힘든 매물 ▲지역의 평균 시세보다 지나치게 가격이 낮은 매물 ▲‘실입주금’, ‘저금리 대출이자’, ‘단기임대’를 강조하는 매물 등이다.

또 허위매물에 속지 않으려면 ▲매물번호를 검색해 등록 시점을 확인, 구매 가능여부 파악 ▲관악·강남·강서구 등 허위매물이 많은 지역을 조심하는 것 등이다.

 

김승직 기자 reporter@nextnews.co.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