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구, 산업위 국감서 참고인에 욕설 논란

오현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9 09:42: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0월 5일 오전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이종구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오현석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8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산업위원장인 자유한국당 이종구 의원이 참고인에게 혼잣말로 욕설을 해 논란이 예상된다.

욕설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정식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회장의 발언이 끝난 직후 증인과 참고인 신문이 마무리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 의원은 "증인들은 돌아가셔도 좋습니다"라고 말한 뒤 혼자 웃음을 터뜨리며 "검찰개혁까지 나왔어. 지X, 또XX 같은 XX들"이라고 중얼거렸다. 

앞서 마이크를 잡은 이 회장이 "처음 유통산업발전법 문제로 이마트를 고발했는데 검찰이 조사조차 하지 않아 지방 권력과 결탁한 부분이 아닌가 강한 의심이 든다"며 "검찰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한 데 따른 것이다. 

현장에 있던 의원들은 당시 해당 욕설을 듣지 못했지만, 국회방송 마이크에는 해당 음성이 고스란히 담겨 중계됐다.

이 회장을 참고인으로 신청했던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이날 국감이 끝나기 직전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하며 이 의원에게 유감 표명을 촉구했다.

이에 이 의원은 "마지막에 검찰개혁 부분에 대해서 말을 하니 정치의 장이 아니니까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과하지 않느냐는 표현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욕설을 했단 것은 기억이 잘 안 나고 들으신 분도 없다"고 덧붙였다.

 

오현석 기자 media@nextnews.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