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심장을 빠르게 뛰게 하는 1차 티저 영상 공개

정관순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2 17:58: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티저 영상 공개 <사진: 몬스터유니온>

 

[넥스트뉴스=정관순 기자] ‘사극의 명가’ KBS가 5년 만에 선보이는 ‘태종 이방원’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여말선초’의 대서사시를 예고하며 예비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 수를 빠르게 증가시키고 있다.

오는 12월 11일 토요일 첫 방송을 확정한 KBS 1TV 새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배우 주상욱이 조선의 3대 임금 태종 이방원 역을 맡아 신뢰감을 높였다.

그는 기존과는 다른 관점에서 새롭게 바라본 이방원의 모습을 그려낼 것으로 전해져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영철은 이방원의 아버지 태조 이성계로 박진희는 이방원의 아내 원경왕후 민씨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22일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는 혼란스러웠던 ‘여말선초’의 분위기와 권력을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암투가 벌어지는 궁궐의 모습이 담겨 있으며 고뇌에 찬 주상욱의 얼굴은 뭔가 심상치 않은 일이 일어날 것을 암시했다.

이어진 영상에서 “그럼 이 세상을 어찌 바꿀 수 있단 말입니까”라는 주상욱의 대사와 더불어 바삐 움직이는 병사들을 바라보는 독기 어린 표정의 박진희와 의자에 앉아 깊은 생각에 잠겨 있는 김영철의 모습이 차례로 비춰지며 이들이 새로운 조선을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특히 영상 말미 “이제 우리 가족은 역적이다”라는 주상욱의 의미심장한 한 마디가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 오늘날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본 이방원과 그 가족들의 삶이 어떻게 그려질지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구시대의 질서가 무너지고 새로운 질서가 도래하는 격변기인 ‘여말선초’ 시기에 우리가 가장 주목해야 할 역사 속 인물은 바로 이방원이다.

기존과는 다른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본 이방원은 어떨지, 그의 가족들에게는 어떤 이야기가 담겨 있을지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태종 이방원’은 ‘기막힌 유산’, ‘공부의 신’, ‘솔약국집 아들들’, ‘제국의 아침’ 등 묵직함과 트렌디함을 넘나드는 흥행 제조기 김형일 감독과 ‘최강 배달꾼’, ‘조선 총잡이’, ‘전우’ 등을 집필한 이정우 작가가 KBS 드라마 ‘전우’ 이후 다시 재회해 호흡을 맞춘다.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