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고발·강제출국 조치”

김승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1:06: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승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당한 사유없는 자가격리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하고, 외국인의 경우는 강제출국시켜야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19 차단을 위한 유럽·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조치와 관련 “법적 강제조치”라며 “자가격리 실효성 강화방안을 논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하고 유학생 등 귀국자들이 늘자 유럽발 입국자에 이어 미국발 입국자에 대해서도 27일부터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기로 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정 총리는 “입국자들의 자가격리를 철저히 관리해야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고 국민도 안심할 수 있다”며 “자가격리자가 마트를 가고 식당에 출입하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정부와 실제 자가격리자를 관리하는 지방자치단체 간 원활한 협조와 팀워크가 중요하다”며 “입국자들에게 자가격리 지침을 정확·엄중히 안내하고, 공항에서 자가격리 장소까지 이동시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역설했다.

정 총리는 이어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거점까지 별도의 교통편 제공을 고려해야한다”며 “지자체는 자가격리자별로 전담공무원을 지정하고 위치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자가격리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 무단이탈 여부를 관리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다음달 6일로 개학 예정일이 다가오는 것과 관련해 “아이들의 학업을 걱정해 자녀들을 문을 연 학원에 보내는 학부모들이 늘고 있다”며 “적어도 다음 주말까지는 학원에 보내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어 “학원을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방역 준칙을 엄격히 준수해야 한다”며 “우리 아이들을 위해 교육부와 관계기관은 학원의 방역지침 이행여부를 집중점검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승직 기자 reporter@nextnews.co.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승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