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청 “특별입국절차 엄격 시행…국가사업 조기발주 추진”

김승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2:04:3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5일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대응 당·정·청회의에서 이낙연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승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해외 확진자의 국내 유입이 늘어나는 만큼 특별입국절차를 엄격히 시행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4차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회의 후 브리핑에서 “모든 해외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지만, 더 엄격하게 시행하도록 정부와 협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입국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입국자 관리 강화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해외 입국자 관리와 관련해 “방역지침을 따르지 않는 분에 단호히 지침을 이행하도록 하는 게 옳다”며 “한 개인의 자유보다 중요한 건 다수 국민의 건강과 생명”이라고 강조했다.

당·정·청은 코로나19 관련 경제 대책의 신속한 실행도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서울·수도권은 (자금을) 지원받으려는 소상공인·자영업자가 많아 업무가 폭증한다”며 “인력확충, 은행 위탁, 면책 범위 확대, 절차 등을 간소화해 수요 폭증에 부응해야 한다는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고 언급했다.

또 “현장에서 미뤄지고 있다고 느끼는 국가사업들에 대해서도 조기 발주를 서두르기로 했다”며 “당장 그 일에 착수하지 않더라도 미리 발주함으로써 현장의 숨통을 틔워주는 일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확대 대책과 관련해선 “제도가 충분히 포착하지 못하는 고용 위기가 있을 수도 있어 현장의 상황을 면밀히 들여다보며 제도를 계속 보완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당·정·청은 전 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도 재차 당부했다.

이 위원장은 “4월 6일에 예정대로 개학이 이뤄지고 학사가 운영되기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포함한 안전생활수칙이 철저히 이행될 필요가 있다”며 “우리 아이들을 위해 국민이 불편을 참고 수칙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당·정·청은 4·15 총선까지 공개회의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 위원장은 “곧 공식 선거운동기간에 돌입하므로 선거에 대한 판단에 영향을 주지 않도록 총선까지 공개·공식적 회의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국민의 건강과 생명, 경제·사회의 위축 같은 문제는 촌각을 다투기 때문에 비공개·비공식 논의는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승직 기자 reporter@nextnews.co.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