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뉴스] 임신 중 파라벤 노출, 자녀 과체중 위험

김혜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2 13:45: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파라벤, 정상적인 호르몬 기능을 방해해…과체중 여아들이 더욱 두드러져
▲ 사진=셔터스톡이미지

 

[넥스트뉴스=김혜진 기자] 화장품과 바디케어 제품에 항균성 방부제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파라벤(paraben)이 함유된 화장품을 임신 중 사용한 여성의 자녀는 과체중이 되기 쉽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파라벤은 오래전부터 화장품과 바디케어 제품에 항균성 방부제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파라벤은 체내에서 여성 호르몬 에스트로겐과 유사한 작용을 하여 정상적인 호르몬 기능을 방해한다는 연구 결과들이 많다.

 

독일 베를린 대학병원 보건연구소의 이리나 레만 교수 연구팀이 629쌍의 어머니와 자녀를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쳐 진행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1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 여성이 임신 34주 때 파라벤이 함유된 화장품을 사용했는지 조사하고 소변검사를 통해 파라벤 수치를 측정했다. 파라벤 수치가 높게 나온 여성들이 출산한 자녀는 8세가 됐을 때 파라벤 수치가 낮은 여성이 낳은 자녀에 비해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부틸파라벤(butylparaben) 수치가 상위 30%에 해당하는 여성이 출산한 자녀는 하위 30%의 여성이 출산한 아이들보다 과체중이 될 가능성이 2배나 높았다. 이러한 연관성은 특히 여자 아이들에게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파라벤과 과체중 사이에 이러한 연관성이 있는 이유는 알 수 없으나 생쥐 실험에서는 파라벤에 노출된 어미에게서 태어난 새끼는 다른 새끼들보다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새끼 쥐들은 식욕을 조절하는 유전자(POMC)가 변이된 사실도 밝혀졌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 전문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최신호(2월 11일 자)에 실렸다.

 

김혜진 기자 reporter@nextnews.co.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