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울 2019’ 막 올라…기업·전문가·지자체가 한 자리에

이주현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6 15:12: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블록체인 서울 2019’가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이 올랐다. 이 행사는 오는 18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사진=이주현 기자>

[넥스트뉴스=이주현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비즈니스 엑스포 ‘블록체인 서울 2019’가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이 올랐다.

올해로 2회를 맞이한 이 행사는 국내외 300여 개 기업과 전문가가 한자리에 모여 블록체인 산업의 현 흐름과 미래를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서울특별시, 부산광역시 등 다양한 기관 및 지자체가 후원한다.

한국블록체인협회 오갑수 회장은 인사말에서 “디지털 시대를 이끌어나갈 금융 혁명의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며 “블록체인 산업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국민 소득 증대 등 새로운 가치 창출의 좋은 기회”라고 기대를 표했다.

다음세대재단 정지훈 이사는 “미래학자로서 제가 제일 잘하는 것은 역사에서 미래를 반추하는 것”이라며 블록체인의 사상적 기원과 역사를 설명했다.

삼성SDS 윤심 부사장은 블록체인 시장규모의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했다. 삼성SDS에서 사용한 ‘전자 계약 시스템’을 예로 들며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블록체인이 어떻게 적용되고 있는지를 설명하기도 했다.

▲ 1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에서 참석자들이 연설을 듣고 있다. <사진=이주현 기자>

다른 한편에서는 ‘BCS 투자 학교’, ‘ETRI 사업화유망기술 설명회 및 상담회’ 등 공론의 장이 열렸다. 직업 체험을 위해 방문한 고등학생들도 자리를 채웠다.

전시장 내 마련된 80여 개 부스에서는 각 기업이 제공하는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의 설명이 이뤄졌다.

이날 전시에 참여한 주식회사 제나애드 윤혁제 대표이사는 “과거 화폐의 개념으로만 쓰이던 블록체인이 실생활에 활발하게 접목되고 있어 기쁘다”며 “우리 회사의 서비스를 소개하기 위해 행사에 참여했는데 오히려 다른 산업 분야에서 블록체인이 어떻게 적용되는지 동향을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17일 행사에서는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과 김정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터넷융합정책관국장,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등이 연설할 예정이다.

한편 ‘블록체인 서울 2019’는 오는 18일까지 3일간 코엑스 3층 C홀에서 열린다. 주최 측은 이번 행사에 블록체인 산학연관 관계자 3만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주현 기자 reporter@nextnews.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포토뉴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