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플러스 적자인데…전재국 급여 44% 인상에 법인카드 부당결제 논란

김승직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0 16:17: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대표 사임 후 비상무이사로 근무...회사카드 1억원 사용
'전두환 추징금' 납부한 2013년에도 회사지분 유지
▲ 전재국 북플러스 대표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승직 기자] 전두환 씨의 장남 전재국 씨가 북플러스 비상무이사로 재직 당시 법인카드로 1억여원을 부당결제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기에 지난해 전 씨가 북플러스 대표이사로 복귀하면서 급여를 44%나 인상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더욱이 북플러스는 지난 3년간 영업이익적자가 계속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경영인으로서 자질에도 의문이 따른다.

지난 18일 SBS뉴스는 전 대표가 북플러스 비상무이사로 있을 당시 법인카드로 600건, 1억이 넘는 부당결제를 했다고 보도했다.

SBS는 “전 대표가 2015년 12월부터 4년 사용한 북플러스 법인카드 내역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600건에 달하는 부당집행 의심사례가 나왔으며 액수로는 1억이 넘는다”고 밝혔다.

앞서 전 대표는 2013년 북플러스의 지분 51%를 이른바 ‘전두환 추징금’으로 내겠다고 밝히며 대표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하지만 전 대표는 이후에도 북플러스 비상무이사로 근무하며 월급을 꼬박꼬박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전 대표의 당시 법인카드 사용 내역은 ▲ 온라인 해외 결제 4180만원 ▲ 주점 2300만원 ▲ 호텔·음식점 1000만원 ▲ 음반 구매, 골프장 이용 1400만원 등이다.

또 전 대표는 본인이 소유하거나 관련된 음식점·회사 등에 카드를 사용했으며 강남 고급 일식집에서 한 끼에 62만원, 평창동 라이브카페에서 72만원, 이태원 클럽에서 50만원을 사용하는 등의 호화생활을 누렸다고 방송은 밝혔다.

이 밖에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 북플러스 대표이사로 복귀하면서 월급을 종전 900만원에서 1300만원으로 인상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북플러스는 경영악화로 대다수 임직원의 급여가 동결된 상황이었다.

이에 북플러스 주주들은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 전 대표의 월급인상을 문제 삼았지만 전 대표는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가중되자 전 대표 측은 “법인카드 사용에 외부 감사를 받았고 한도 초과분에 대해선 세금을 납부했다”며 “대표이사 임금 인상도 내부 동의를 거쳐 정당하게 이뤄졌다”고 방송에서 해명했다.

하지만 여전히 추징금 납부에 관한 의문은 남는다. 이는 북플러스의 재무제표에도 나타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전 대표의 북플러스 지분은 2008년부터 2018년까지 64.5%를 유지했다.

이는 전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나며 자신의 지분을 추징금을 납부했다고 알려진 2013년에도 변함이 없었다. 전 대표의 지분에 변동이 생긴 건 대표이사로 복귀한 2019년이고 지분은 21.36%였다.

전 대표가 대주주로 있었던 (주)시공사 지분 역시 마찬가지다. 전 대표의 시공사 지분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50.5%를 유지했다.

<넥스트뉴스> 측은 이와 관련해 북플러스에 입장을 요청했지만, 사측은 “언론 응대를 담당하는 부서가 없다”며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었다.

 

김승직 기자 reporter@nextnews.co.kr

[저작권자ⓒ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